> 의정활동 > 보도자료

210.204.226.18
박병석 의원, 핵실험 인근 출신 탈북민 방사능 피폭 검사 실시 2017.10.11 12:10  Hit:5
관리자 [박병석 의원실 171011] 핵실험 인근 출신 탈북민 방사능 피폭 검사 실시.hwp 


핵실험 인근 출신 탈북민 방사능 피폭 검사 실시
 
- 2006년 핵실험 후 탈북 한 길주군 출신 30명 대상
- 피폭 검사와 함께 암 검진, 갑상선기능 살펴 보기로
- 원인모를 질병 시달린다’소문 진위 여부 가리기로
 
통일부는 북한 핵실험장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지역인 점을 고려해, 2006년 1차 핵실험 이후 탈북한 길주군 출신 탈북민을 대상으로 피폭검사를 실시한다.

우선 길주군 출신 114명중 희망자 30명을 대상으로 연내(12월까지)건강검진을 하면서 방사량 노출여부를 함께 가리기로 했다.

박병석 의원 (더불어민주당․대전서갑․5선)은 11일 통일부에서 재출 받은 국감자료를 통해 이같은 추진 계획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그간 북한의 핵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길주군 주민 가운데 일부가 원인모를 질병에 걸리는 등 방사능 피폭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는 소문에 대한 진위 여부도 가려질 전망이다.
 
방사능 피폭검사를 받는 30명은 가장 최근에 우리나라에 온 순서대로 검진 희망여부를 물은 후 선정됐고 암검진과 갑산성 기능검사도 함께 받는다.
 
통일부는 한국원자력의학원에 의뢰해 피폭검사를 12월중에 마치고 그 검사 결과를 확인해 후속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박병석 의원은 “북한의 핵시설 인근지역 출신 탈북민들에 대한
피폭검사및 건강검진이 조기에 이뤄져야했는데 늦은 감이 있다“며 ”앞으로 보다 면밀한 방사능 노출여부에 대한 조사와 함께 탈북민의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