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정활동 > 보도자료

210.204.226.18
박병석 의원, 대전 ‘10년 숙원사업’ 풀었다 2017.12.05 12:12  Hit:123
관리자 171205 박병석 보도자료] 국비확보.hwp 


  • , 대전 ‘10년 숙원사업’ 풀었다
 
- 지난 두 정부서 무산된 옛 충남도청 부지 국비매입 예산에 반영
- 호남선 철도 직선화 8년 앞당겨.... 서대전 KTX증편 길 열어
- 당·청·정 전방위 노력 결실… 여당 중진 의원의 역할 톡톡히
- 부총리부터 실무자까지, 청와대 고위관계자, 야당의원 까지 전방위 접촉

정부가 옛 충남도청 부지를 사들이고 그 자리에 문화예술 복합단지와 창조산업단지가 들어선다. 이로써 지난 10년 동안 대전시와 정부 간 줄다리기 해왔던 대전의 숙원 사업이 풀리게 됐다.
 
박병석 국회의원(대전 서갑)은 5일 통과된 2018년도 예산안에 옛 충남도청 부지를 정부가 국비로 사도록 해 구도심의 도시재생 사업에도 활기를 띨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이번 예산에 호남선 직선화 사업 (총사업비 4,596억원)의 조기추진을 위한 건설용역비를 국비에 반영하는 등 대전시의 굵직한 숙원사업<표 참조> 해결에 여당 중진의원으로서의 역할을 십분 발휘했다.
 
 

옛 충남도청 부지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그 자리에 국립근현대사 박물관 건립을, 박근혜 전 대통령은 문화 예술복합단지를 조성하겠다고 각각 약속했으나 국비부담이 완전 무산되는 등 그동안 부지활용 방안의 돌파구가 열리지 않았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19대 대통령 선거과정에서 옛 도청 부지를 활용한 문화예술복합단지와 창조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고 공약했다.
 
문재인 대통령후보 선거대책위 공동위원장 겸 새 정부의 정책 기틀을 마련한 ‘국민의 나라위원장’을 맡은 박병석 의원이 국비반영을 통한 옛 충남도청 부지 활용의 해결사가 된 것이다.

또 박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6개월 동안 김동연 기획재정부 부총리에서부터 예산실무자까지 두루 접촉 했고,관계부처 장․차관,청와대 고위관계자, 여야 지도부에서부터 예결위 계수조정소위 위원 등을 만나는 등 전방위로 국비 지원을 위해 노력했다.
 
박병석 의원은 “대전시장이 궐위된 상태에서 예산심사가 이뤄져 걱정이 많았지만 이재관 시장권한대행 등 대전시 공무원들과 힘을 합쳐 국비를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며 “이번 국비 반영을 계기로 대전의 구 도심 등에 대한 재개발 사업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의원은 또 호남선 직선화 사업도 관철시켰다. 정부는 지난해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이 사업을 반영했지만 2025년 이후에 타당성 조사를 통한 공사계획을 세웠었다.
 
하지만 박의원은 새 정부 출범 후 호남선(서대전→논산) 철로의 노후 및 곡선의 직선화 필요성에 대한 전방위 노력끝에 이번에 결실을 맺게
됐다. 최소한 8년을 앞당긴 것이다.
 
이에 따라 대전․호남간 신속한 연결은 물론 서대전역 KTX 증편 운행은
주변 상권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대전시측은 이 두 사업과 관련해 “대전시가 바라는 가장 큰 숙원 사업이었지만 국비반영의 어려움으로 사실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박의원의 노력으로 이번에 돌파구를 열게됐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18년간의 의정생활동안 국비 예산을 확보한 공로로 대전시로부터
13번, 충남도로부터 6번의 감사패를 각각 받았으며 강원도와 제주도 에 대한
국비지원 공로로 두 지자체의 명예 도민이 됐다.
[참고 설명]
대전시 주요사업 및 서(갑) 지역 사업은 이미 정부 제출(안)에 반영되어
▪978억원 들어가는 노후 하수관 교체 사업비 확정해 추진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건설 (국비 신청) 없었지만,
조기건설 필요성 주장해 국비에 반영
▪“서구 (갑) 지역”외 “대전시 주요사업 국회서 추가반영 지원할 것”.
▶철도변 안전환경조성(158억)▶도시철도 2호선 트램(30억)
▶서대전IC~두계3가 20억 등 대전시의 주요 SOC 사업예산 반영 시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