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디어센터 > 언론보도

210.204.226.18
박병석 "지원 제도화 요구, 청와대·문화부에 반드시 전달" 2017.07.20 12:07  Hit:72
관리자


박병석 "지원 제도화 요구, 청와대·문화부에 반드시 전달"
여창환 한신협 회장 "지역 공적 기능 담당,
지역 언론이 건강해야 지방이 살 수 있어"

박병석 전 국회 부의장은 19일 “지역신문 지원이 제도화돼야 한다”는 한국지방신문협회(이하 한신협)의 요구에 “이 같은 요구를 청와대와 여당, 해당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에 반드시 전달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전 부의장은 이날 한신협 대표자들과 ‘지역신문 발전과 정부지원제도 개선 세미나’ 식전 행사로 열린 티타임에서 이같이 밝히고 “저도 중앙일보 출신으로, 대전에서도 1년 취재했다. 어느 누구보다 지역언론이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협회의 뜻을 잘 전달해 반드시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한신협 회장인 여창환 매일신문 사장은 박 전 부의장에게 “지방이 살아야 나라가 잘되는데 지방이 살기 위해선 지역의 공적 기능을 담당하는 지역 언론이 건강해야 한다”며 “하지만 모든 게 중앙에 집중돼 있는 현실적 문제를 지적하고자 오늘 합신협 차원에서 국회에 호소하고자 자리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신문 발전은 개헌과 분권에 사회적 관심이 쏠려 있는 지금이 적기”라며 “지역언론의 지원책은 이제 한시적 지원이 아닌 법적 제도의 완성으로 완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 사장은 또 “정부 부처 광고도 중앙에만 할애하고 지방지에는 전혀 나오지 않는 이상한 구조가 이어지고 있다”며 정부의 지방지 차별 정책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 전 부의장은 “지역언론이 차별 받는 비이성적 관행 등 모든 비합리적인 행위를 오늘 세미나를 통해 시원하게 공개해달라”며 “오늘 세미나에서 나온 이야기를 잘 정리해서 내일 오후 관계자들과 협의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한편 티타임 참석자들 사이에선 지역신문 발전을 위한 여러가지 복안들이 나왔다.

남상현 대전일보 사장은 “난립하고 있는 지역언론의 옥석을 가려 선택과 집중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이희종 강원일보 사장은 “문재인 대통령도 언론 개혁을 공약으로 내세운 만큼 현 정권이 힘이 있을 때, 적어도 정권 초반인 1년 안에 지역언론 발전 방안이 제도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출처]  http://www.joongdo.co.kr/jsp/article/article_view.jsp?pq=201707132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