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디어센터 > 언론보도

210.204.226.18
충청 정· 관가, ‘박병석의 인재양성론’ 기대감 고조 2017.08.09 12:08  Hit:160
관리자


충청 정· 관가, ‘박병석의 인재양성론’ 기대감 고조

군 대장, 1급 요직 자리에 대전 충남 출신 대거 입성

국세청 차장, 서울청장, 소방방재청장 등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5선, 대전 서갑)의 ‘충청 인재 육성론’에 충청 정ㆍ관가가 함박 웃음을 짓고 있다.
 
 
박 의원은 지난달 13일에 이어 8일에도 충청권 기자 간담회를 열어 “문재인 정부가 취하고 있는 국가균형발전정책이 예산뿐만 아니라 인사에도 적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중간 관리자 양성론도 폈다. 고위공무원단(1, 2급)에 들어가 있어야 장ㆍ차관으로 발탁이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을 직접 만나 충청 인사 등용에 대한 공감대를 가졌다는 사실도 밝혔다.

이런 분위기 덕인지, 최근 단행된 군ㆍ경찰 인사와 정부 부처 1급 인사에서 대전 충남 출신이 대거 약진하자 충청 관가가 고무된 분위기다.

특히, 9일 단행된 문재인 정부 첫 대장 인사 6명 가운데 3명이 대전 충남 출신이라는 점이 알려지면서 간만에 대전ㆍ 충남 관가에 웃음꽃이 폈다.

이왕근 공군참모총장(대전, 충남고, 공사 31기), 박종진 제1군 사령관(서산, 서산고, 3사 17기), 박한기 제2작전사령관(부여, 학군 21) 등 3명이 4성 장군 반열에 올랐다.

치안감 인사에서도 대전 출신인 황운하 울산지방경찰청장(대전, 서대전고, 경찰대 1기)이 치안감으로 승진했다.

‘수사권 독립론자’인 황 청장은 박근혜 정부에서 연속해서 치안감 승진에서 고배를 마신 바 있다.

지난달 27일 단행된 국세청 내 ‘ 빅 3’ 중 본청 차장(서대원)과 서울지방국세청장(김희철) 등 두 자리를 대전 ㆍ충남이 가져왔다.

세정가에서는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졌다. 차장과 서울청장은 차기 국세청장 1순위 후보로 꼽히는 자리이기 때문이다.

공주 출신인 서대원 국세청 차장과 대전고를 졸업한 김희철 서울지방국세청장은 대전청에서 국장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다.

차관급인 신임 조종묵 소방방재청장도 공주사대부고와 충남대를 졸업한 충청맨이다.

대전 출신(대전대신고)인 유희상 산업금융감사국장도 1급 자리인 공직감찰본부장에 임명 제청됐다.

이처럼 정부 부처 주요 1급 자리에 대전ㆍ 충남 출신이 기용되면서 문재인 정부 ‘제2기 내각’ 구성 때 ‘충청 장ㆍ차관’의 대거 발탁에 거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박 의원은 기자간담회에서 “과장·국장급부터 인재가 착실하게 뒷받침되지 않으면 후보군이 두텁지 않아 등용하고 싶어도 기준에 맞는 인사가 없는 상황이 된다”며 “지속적으로 대전·충청 인사 문제에 대해 관심을 두고 행동하겠다”고 강조했다.

중앙부처에 근무하는 대전ㆍ 충남 출신 한 고위 공직자는 “진보정권 10년과 보수정권 9년 등 20여 년간 호남과 영남 틈바구니에서 차별을 많이 당한 게 사실”이라며 “박 의원의 인재 양성론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출처]  http://www.joongdo.co.kr/jsp/article/article_view.jsp?pq=201708092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