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디어센터 > 언론보도

210.204.226.18
박병석 의원, “해외로 나간 개성공단 업체, 큰 어려움 겪어” 2017.10.09 12:10  Hit:130
관리자


개성공단 가동중단 이후 일부 입주업체들이 동남아에서 대체공장을 운영 중이지만 이들 공장마저도 경영상황이 어려운 것으로 조사돼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통일부는 8월27일부터 9월1일까지 개성공단 입주업체가 운영 중인 베트남과 캄보디아 현지 공장에 출장 조사단을 파견해 작성한 평가보고서에서 이 같은 분석을 내놨다.

박병석 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서갑)이 최근 입수한 통일부의 ‘개성공단 입주업체의 해외공장 경영상황’을 분석한 결과 해외 공장을 운영 하는 업체는 모두 51개 업체이며 이들이 마련한 공장은 74곳이었다.
 
개성공단 입주업체는 모두 124개 이었으며 개성공단 중단 후 해외진출 업체는 34개다.
 
그러나 이들 공장은 현지 임금의 지속적인 상승세, 운영 자금난, 근로자 숙련도 미흡 등으로 어려움을 겼고 있고 특히 조사단이 방문한 캄보디아 현지공장 4곳 중 3곳은 철수를 적극 고려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동남아에 진출한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의 자금난이 가중되고 있어 정부확인 피해금액 지원및 국책은행 긴급대출 등을 강력히 요청하고 있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박병석 의원은 “앞으로 개성공단 입주업체의 해외생산 시설에 대한 면밀한 점검이 필요하다”며 “전수조사를 해 개성공단 입주업체의 경영난을 덜어줄 지원 대책을 신속히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출처]  http://www.anewsa.com/detail.php?number=1227739&thread=11r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