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디어센터 > 언론보도

210.204.226.18
[국감] 부하직원 대상 '성 비위' 외교관 2명 최근 귀국 조치 2018.10.04 12:10  Hit:65
관리자


외통위 박병석 의원 자료…대기발령·징계위원회 앞두고 있어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외국에 나가 있는 외교관 2명이 최근 성 비위 문제를 일으켜 귀국 조치 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3일 외교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외교관 2명이 부하직원을 성추행·성희롱 한 혐의로 적발됐다.

지난 7월 주파키스탄 대사관에 근무하는 고위 외교관 A씨는 부인이 한국으로 귀국해 잠시 집을 비운 사이 대사관 여직원을 집으로 불렀다.

같은 달 주인도 대사관에 파견 나가 있던 4급 공무원 B씨는 행정직원에게 자신이 머무는 호텔에서 술을 마시자고 강요하거나 방 열쇠를 줄 테니 언제든지 오라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반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 의원에 따르면 두 사람은 현재 외교부 감사를 받은 뒤 대기발령 상태에서 징계위원회를 앞두고 있다.

박 의원은 "지난 2015년 김문환 전 주에티오피아 대사의 성폭력 사건 이후 외교부가 특단의 예방대책을 내놨지만, 여전히 미흡한 측면이 있다"며 "상호 존중하는 조직문화와 복무 기강을 확립하는 등 종합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질의하는 박병석 의원

질의하는 박병석 의원(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24일(현지시간) 오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주중 한국대사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2017.10.24

 




[출처]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10/03/0200000000AKR20181003068600001.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