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디어센터 > 언론보도

210.204.226.18
석달만에 닻 올리는 정개특위…선거제 개편 논의 탄력받나 2018.10.24 12:10  Hit:30
관리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가 24일 닻을 올리면서 선거제도 개편 논의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정개특위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에서 첫 전체회의를 연다. 특위 설치안이 지난 7월 2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지 3개월 만이다.

이날 회의에선 위원장과 간사 선임이 의결된다. 위원장엔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간사엔 각각 김종민·정유섭·김성식 의원이 내정됐다.

특위는 민주당 8인, 한국당 6인, 바른미래당 2인, 비교섭단체 2인 등 총 18명으로 구성된다. 여야는 그간 특위 위원 정수를 놓고 기 싸움을 벌이다 지난 18일 구성을 완료했다.

정개특위 위원으로는 민주당 김종민·원혜영·박병석·김상희·박완주·기동민·이철희·최인호 의원, 한국당 정유섭·김학용·정양석·장제원·장석춘·임이자 의원, 바른미래당 김성식·김동철 의원, 민주평화당 천정배,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선정됐다.  

정개특위가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면서 선거제 개편 논의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선거제 개편에 적극적인 정의당이 위원장을 맡은 데다 여야도 선거제 개편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다만 2020년 총선을 앞두고 각 당이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만큼 논의 과정에서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평화당·정의당 등 소수정당은 선거제도 개편에 적극적인 반면 민주당과 한국당은 미온적이라는 평가다.  

선거제 개편을 둘러싼 진통이 예상되면서 두 달여 남은 정개특위 활동 기한의 연장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현행 공직선거법은 차기 총선 1년 전(2019년 4월 15일)까지 선거구 획정을 완료토록 규정하고 있다.  

정개특위 위원장으로 내정된 심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에 출연해 "선거제도 개혁을 이뤄내는데 최우선적인 중점을 둘 생각"이라면서 "이미 몇 가지 방안으로 압축이 돼 있는 만큼 생산적인 논의를 계속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출처]  http://www.dailian.co.kr/news/view/747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