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디어센터 > 언론보도

210.204.226.18
박병석,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사업 등 대전시'숙원사업 빅3' 풀었다" 2018.12.08 12:12  Hit:22
관리자


박병석,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사업 등 대전시'숙원사업 빅3' 풀었다"

효뿌리마을조성, 융합의학관련 인프라조성사업도 청신호… 與 5선 중진 역할 '톡톡'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대전서갑)은 8일 "대전시 3가지 숙원사업인 효뿌리마을조성(충청권 유교문화권),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기본계획수립 용역비, 융합의학관련 인프라조성 타당성 조사 용역비가 내년 예산에 반영 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3년 동안 대전시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효문화 뿌리마을 조성사업(전체 사업비 301억)예산을 국비로 반영할 경우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전체사업비 7947억원)사업의 일환으로 인식될 뿐만 아니라 타 시도와의 형평성도 있어 검토 자체가 곤란하다는 입장을 보여 왔다. 하지만 박 의원이 중앙부처 등을 상대로 예산반영 당위성을 집중 제기한 결과 내년에 설계비 7억 5000만원을 따냈다.

또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기본계획수립에 대한 용역비10억을 반영함으로써 중부권 광역경제권 (대전-세종-오송) 조성을 통해 대한민국의 혁신성장 핵심공간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한 새로운 계획을 수립할수 있게 됐다.

정부는 또 융합의학관련 인프라 조성 사업에 극히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 왔지만 박 의원의 노력으로 용역비 3억을 반영시켰다.

국민에게 새로운 암 치료서비스 제공 및 의료·바이오산업 혁신을 위해 과학도시 대전의 기술역량을 고려해야 한다는 박 의원의 설득을 정부가 받아들인 결과다. 이들 두 사업의 총규모는 수천억에서 최대 조 단위 까지 추산되는 대형사업으로 대전시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박 의원은 또 ▲정림중~버드내교 간 도로개설(전체사업비 906억) ▲호남선(〃 서대전~가수원간)매천교 개량사업 (〃 260억) ▲서대전IC~두계3가 도로확장(〃 553억)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건설 (〃 2107억) 등 자신의 지역구인 서구(갑) 현안 사업은 정부가 제출한 내년도 정상추진 될 수 있도록 일찍이 예산에 반영시킨바 있다.

박 의원은 이번 예산정국에서 대전시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직접 김동연 기획재정부 부총리에서부터 예산실무자까지 두루 접촉 했고,관계부처 장·차관,청와대 고위관계자, 여야 지도부에서부터 예결위 계수조정소위 위원 등을 만나는 등 전 방위로 국비확보를 위한 전방위 활동을 벌여왔다. 박병석 의원은 "내년 예산 확보를 위해 예결위원인 조승래 의원 등 민주당 국회의원들과 허태정 대전시장 등 대전시 공무원들이 힘을 합친 결과였다"고 말했다.
서울=황명수 기자
 


[출처]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81208010003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