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디어센터 > 언론보도

210.204.226.18
박병석 “트램 예타 면제에 발 뻗고 자겠다” 2019.01.29 12:01  Hit:92
관리자


박병석 “트램 예타 면제에 발 뻗고 자겠다”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5선. 대전 서구갑)이 29일 대전 도시철도2호선 트램이 정부가 발표한 예비타당성(예타)조사 면제에 포함된 것에 환영 입장을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충청권 국회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트램이 예타 면제 사업에 선정될 수 있을지 걱정이 많았다. 며칠 동안 잠을 못 잘 정도였는데, 이제 발 쭉 뻗고 잘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그동안 KDI(한국개발연구원)를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나 트램 예타 면제를 건의하고 설득했다.

박 의원은 “호남선을 이용한 지하철 3호선과 트램 노선이 관저동부터 서대전역까지 똑같이 가면서 ‘중복 노선’이라는 지적이 나왔다”며 “권선택 전 시장 때도 예타 통과가 안 되면 중복노선은 시비를 들여서라도 하라고 했다. 그런데 시비가 1200억원이 들어 부담이었다”고 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거기(중복노선)만 빠지면 순환선의 의미가 없고, 그 지역 주민들은 소외감이 들 수밖에 없다”며 “홍남기 부총리와 (김태년)당 정책위의장에게 전화도 하고 만나기도 했다. 허태정 시장과는 하루에 몇 번씩 통화했다”며 물밑 역할 과정을 설명했다.

“사실 이번 예타 면제 결정 이전에 ‘걱정하지 말라’는 귀띔을 받았다. 그러나 최종 결정 과정이 남아 있기 때문에 말을 않고 있었다. 그런데 대통령께서 지난 대전 방문 때 예타 면제를 시사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분들도 트램 예타 면제를 위해 지원하고 노력했겠지만, 홍 부총리가 많이 도와줬고, 당에서도 지원사격을 해 줬다. 그래도 최종 결정전까진 진짜 잠이 안 오더라. 해당 주민들은 최대 관심사 아니냐”고 했다.

만약 트램이 예타 면제 사업에 탈락했을 경우 지역 최다선이자 중진으로서 감당해야 했을 정치적 책임론을 우려했다는 말로 해석된다.

계속해서 “트램이 도입되면 대전시 교통도 좋아지고, 관저동부터 서대전역까지 두 개의 노선이 생긴다. 또 중간 역들을 생길 테니 획기적인 발전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var from=document.referrer; document.write("");

박 의원은 또 “원래 사업 예산은 6400억이지만, 실제는 8천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 지역 건설경기도 부양할 수 있다”고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그는 끝으로 “이제 제가 맡은 일 중 지역인재 채용 하나만 남았다. 그것도 상당한 얘기가 진행 중”이라며 “앞으로도 지역 현안 해결에 남은 시간 동안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 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전국 23개 예타 면제 사업을 발표했다. 충청권에서는 대전 트램을 비롯해 충남 석문국가산단 인입철도와 세종-청주 고속도로, 충북선 철도고속화(청주공항~제천) 사업 등이 선정됐다.

출처 : 디트news24(http://www.dtnews24.com)



[출처]  http://www.dtnews24.com/news/articleView.html?idxno=537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