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디어센터 > 언론보도

210.204.226.18
박병석 “대통령 세종 집무실 설치는 당론” 2019.09.19 12:09  Hit:61
관리자


청와대發 무산 기류와 상반된 반응









(adsbygoogle = window.adsbygoogle || []).push({});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대전 서구갑)이 대통령 세종 집무실 설치 무산 논란과 관련, “대통령 세종 집무실 설치는 당론”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19일 충청권 국회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당내 국회세종의사당추진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해찬 대표와 저는 전체회의 공식석상에서 공개적으로 의견을 전달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청와대발 대통령 세종 집무실 설치에 대해 “결정된 바 없다. 논의 중”이라며 사실상 무산된 기류와 엇갈리는 반응이다.

박 의원은 이날 간담회에서 “국가균형발전의 핵은 행복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세종시)다. 국회 분원과 청와대 집무실이 오는 것이 행복도시의 완성이고 국토균형발전의 관건이라는 당의 입장은 분명하다”라며 “대통령 제2집무실은 세종으로 와야 한다는 게 당론이라고 생각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세종시에 국회 분원을 효율적으로 설치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심포지엄이 20일 오후 3시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다. 민주당 국회세종의사당추진특위가 주최하고, 세종시가 주관하는 이날 심포지엄에선 강현수 국토연구원장이 최근 국토연에서 연구용역을 수행한 ‘국회 분원 설치 및 운영 방안’을 발표하고, 진승호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 박무익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차장, 윤수정 공주대 교수 등이 토론을 벌인다.

서울=강성대 kstars@ggilbo.com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금강일보(http://www.ggilbo.com)


출처 : 금강일보(http://www.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