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디어센터 > 언론보도

210.204.226.18
“세종의사당‧대통령집무실 행복도시 완성” 2019.09.19 12:09  Hit:809
관리자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5선. 대전 서구갑)은 1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충청권 출입기자들과 차담(茶啖)을 갖고 최근 세종시 국회 의사당과 대통령 집무실 설치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박 의원은 특히 세종시 국회 의사당 설치는 사실상 ‘당론’임을 내비쳤다.

박 의원은 세종시 국회 의사당 이전 규모와 관련한 질문에 “교육위, 문체위, 농림해양위, 산자중기위, 보건복지위, 환노위, 국토위, 정무위, 기재위, 행안위, 과기정통위 등 11개 상임위”라며 “한마디로 외교‧안보 분야만 남기고, 나머지는 옮기는 것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이 제안한 대전시 국회 의사당 설치 제안에 “대전으로 오면 좋겠지만, 전국적인 명분을 획득해서 가야한다”며 “수도권 인구가 과반이 넘는 상황이다. 대전으로 옮긴다면 국민적 동의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관했다.

“다른 지역의 문제, 야당하고 협의의 문제 등이 있기 때문에 ‘국가균형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가야한다. (국회 분원이)세종으로 내려간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또 대통령 집무실 설치와 관련해선 “세종 집무실에 대한 당의 입장은 명백하다. 명실공이 국토균형발전의 핵은 세종시 행복도시이고, 세종 국회와 청와대 제2집무실이 오는 것이 행복도시의 완성”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집무공간을)새로 지을 것이냐, 기존의 것을 활용할 것이냐는 별개의 문제”라며 “그에 관해선 선후가 있는 과정에서 단계적으로 갈 것이냐, 한꺼번에 갈 것이냐의 문제가 있다“고 했다.
(function(){var b=!1,c="//www.mediacategory.com/servlet/adBanner?from="+escape(document.referrer)+"&s=14989&iwh=300_250&igb=74&cntad=1&cntsr=1",d=function(){b=!0;document.getElementById("mobonDivBanner_14989").innerHTML=""};try{document.write("
 
");var e=setTimeout(d,1E3),f=document.getElementsByTagName("head").item(0),
a=document.createElement("script");a.src="//cdn.megadata.co.kr/js/media/1.1/MBSHandler.js";a.type="text/javascript";a.async?a.async=!0:a.defer=!0;a.onload=function(){!0!==b&&(clearTimeout(e),enlipleMBSHandler(enlipleMBSHandler.getProductTypeCode("banner"),enlipleMBSHandler.getWebCode(),14989).createBanner(c,"300","250"))};f.appendChild(a)}catch(g){d()}})();


박 의원은 이와 관련해 국회 내 반대 여론을 언급하며 “거부감이 있는 두 개를 내놓아서 반대 전선을 넓힐 필요가 없다. 쟁점화 자체가 국가균형발전에 유리할 것인지도 판단해봐야 한다”며 “방침은 분명하고 방향은 분명하되 가는 방향은 지혜롭고, 슬기롭게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서는 “국토교통부에서 국토연구원에 용역을 맡겨 그 결과가 연말이나 내년 초에 나온다”며 “성과와 단점을 분석해 톱다운(Top-Down)으로 할 것이냐, 바텀업(Bottom-Up)으로 하느냐에 따라 방식이 완전히 바뀐다. 하루 이틀에 해결될 성질이 아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따라서 당장 청년들이 시급했던 지역인재 채용이 우선이라고 판단해 시행령을 만들어 시행한 다음 혁신도시를 지정하는 2단계로 분리해 진행했다”며 “시행은 법통과 후 6개월인데, 이르면 내년 하반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디트news24(http://www.dtnews24.com)



[출처]  http://www.pbs21.or.kr/bbs/postform.php?code=speech&page=1&keyfield=&keyword=&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