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디어센터 > 언론보도

210.204.226.18
박병석 의원, 하나금융그룹 찾아 "대전시티즌, 명품 구단 육성" 당부 2019.11.07 12:11  Hit:15
관리자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전 서구갑)은 7일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과 함영주 부회장을 만나 "대전시티즌이 명문 구단으로 거듭나도록 전폭적이고 과감한 투자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하나금융그룹 회장실을 찾아 김 회장과 함 부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하나금융의 전폭적인 투자를 앞세워 대전시티즌이 1부 리그로 승격되고, 국내 최고 명문 구단으로 거듭나길 바란다"며 "대전지역 연고를 분명히 해 22년의 역사의 전통성과 정체성을 계승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구단 운영과 함께 유소년 축구 등 두터운 선수층 육성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 회장은 "대전지역 연고는 확실히 할 것이며, 10년 정도 시간을 갖고 3단계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며 "1단계로 1부 리그 승격, 2단계로 1부 리그 상위권 확보, 3단계로 글로벌 구단으로 거듭나는 것"이라는 3단계 계획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스페인의 바르셀로나팀도 직접 다녀왔고, 이 팀을 참고로 대전시티즌이 시민의 호응을 받는 명품 구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의원은 삼성화재 블루팡스 배구단이 부산 등과 연고지 유치를 두고 경합할 때 삼성 CEO 등 관계자를 만나 대전 유치를 이끈 바 있다.

앞서 대전시와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5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 민인홍 KEB하나은행 충청영업그룹 총괄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시티즌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khoon3654@news1.kr


[출처]  http://news1.kr/articles/?3763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