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디어센터 > 언론보도

210.204.226.18
박병석 의원 "조속한 대북 식량지원 필요… 대화 촉매제" 2019.06.03 12:06  Hit:91
관리자


[충남일보 전혜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대전 서갑)은 3일 "북한의 극심한 식량난 해소와 대화의 물꼬를 트기 위한 조속한 대북 식량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북한 식량지원 촉구 입장문'을 통해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은 북한 동포의 영양실조 등 극심한 식량난을 해소함과 동시에 북한과의 대화의 물꼬를 트는 역할도 할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도 인도적 식량지원에 찬성한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지난 1984년 서울, 경기, 충청 일원에 큰 홍수가 발생해 전국적으로 사망 및 실종자가 189명, 이재민 35만 명, 1천333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며 "북한은 우리의 피해복구를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먼저 제의해 왔다. 당시 전두환 정부는 1983년 아웅산 테러로 대북 여론이 최악인 상황에서도 북한 제의를 수락했다. 우리는 북한에게 쌀, 옷감, 시멘트, 의약품 등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이 같은 북한의 수해지원은 한국 전쟁이후 최초의 남북 간 물자교류였다"며 "수해지원을 계기로 다음해인 1985년부터는 1973년 이후 12년간 중단됐던 남북 적십자 회담이 재개됐고 이를 통해 1985년 9월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졌다"고 했다.

@media all and (min-width: 1px) and (max-width: 450px) { .dable_placeholder{ width: 100% !important; padding: 10px 0 !important; }}그러면서 "제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미와 남북의 대화 물꼬가 잠시 막혀있다"며 "대화의 물꼬를 트기 위한 계기가 필요하다. 대북 식량지원은 인도적 지원은 물론 대화의 분위기를 이어나가기 위해서도 좋은 촉매제"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대북 식량지원을 비롯한 인도적 지원이 조속히 추진되길 바라며 지난 4월 여야 5당 의원 70명의 서명을 받아 '대북 인도적 지원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며 "정치적 상황과는 관계없이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은 순수한 인도적 견지, 동포애적 관점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 충남일보(http://www.chungnamilbo.com)



[출처]  http://www.chungnam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499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