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디어센터 > 언론보도

210.204.226.18
“한반도 평화 분위기 남북경협 이뤄져야” 2019.03.21 12:03  Hit:142
관리자


“한반도 평화 분위기 남북경협 이뤄져야”
박병석, 대정부질문
“남북한 경제 발돋움 기회
기술 표준화 등 고려해야”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대전 서구갑)은 20일 1년여전 전쟁위기 속의 한반도에서 평창동계올림픽과 세차례에 걸친 남북정상회담 등으로 한반도가 평화 분위기로 전환됐다고 평가하며 이에 발맞춰 ‘남북 경협’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2차 하노이 북미회담에서 채택없이 끝났지만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며 “상대가 원하는 걸 알았고 본질에 접근했다. 비록 합의되지는 않았지만 초안에는 북미 종전선언 및 비인도적 지원 등이 담겼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런 기류 속에서 "남북 경협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 분위기를 이끌어온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한반도 협력을 통해 세계적 지도국가로 발돋움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대정부 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상대로 "대한민국의 자본력과 기술력, 해외 마키팅과 북한의 양질의 노동력이 합해지면 남한은 선진국으로, 북한은 중진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경협 사업우선권을 대한민국이 가질 것이라고 착오하면 안 된다. 미국, 중국, 일본, 유럽과 치열한 경쟁을 해야 한다. 남북한 기술 표준화를 깊이 고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총리는 “남북 경협이 북한 비핵화로 견인될 수 있기를 희망하지만 대북체재 틀 안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현재 대북 제재 하에서도 문화학술체육 군사적 긴장완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주력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유엔이 화상상봉과 물자 반입을 허용한 점도 진전있는 발전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박 의원은 "북미 정상회담 이후 난기류가 흐르며, 강대강으로 가고 있다”면서 '한반도 운전석론'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역할이 강화되고 있다. 소통할 수 있는 유일한 당사자"라며 "우리는 작년 5월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으로 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선순환을 실증한 바 있다"고 말했다.


[출처]  http://www.cc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1980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