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디어센터 > 언론보도

210.204.226.18
박병석 도시재생 청년 일자리 '두마리 토끼 잡기' 2019.02.12 12:02  Hit:124
관리자


박병석 도시재생 청년 일자리 '두마리 토끼 잡기'
국토부 장관 만나 협조 요청하고 정책토론회로 대안 마련 나서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청년일자리 확대와 도시재생을 위해 팔을 걷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협조를 요청하고 정책토론회를 준비하는 등 광폭행보를 하고 있는 것.

박 의원은 최근 김현미 국토부 장관을 만나 청년일자리 확대와 도시재생 사업 추진 등에 대해 협의했다.

이 자리에서 박 의원은 “혁신도시법 제정 전 이전한 공공기관에 대해서도 지역인재 채용을 의무화해야 한다”며 “대전‧충청권을 하나의 권역으로 묶어 우수한 지역인재들이 지역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은 오는 14일 국토교통부, 강훈식 의원과 공동주최로 국회의원회관에서 ‘지역인재 채용범위 광역화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에선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기관에 대전에 이전돼 있는 공공기관을 소급적용하는 박병석 의원안과 전국 6개 권역을 광역단위로 묶어 지역인재를 채용하도록 하는 강훈식 의원안에 대한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출처]  http://www.gocj.net/news/articleView.html?idxno=996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