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디어센터 > 언론보도

210.204.226.18
박병석 의원, ‘청년일자리, 도시재생 사업 추가선정’ 고삐 당겨 2019.02.12 12:02  Hit:138
관리자


박병석 의원, ‘청년일자리, 도시재생 사업 추가선정’ 고삐 당겨

김현미 장관 만나 혁신도시법 개정안과 도시재생 사업 당위성 등 협의


[대전투데이 국회=강철수 기자]박병석 의원(민주당/대전서갑/5선)이 대전 지역 청년일자리 확대와 구도심의 도시재생 사업 추진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박 의원은 대전지역 최대 현안인 청년일자리 확대 문제와 도시재생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난 8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직접 만나 해당 사업의 당위성을 협의했다.

박 의원은 김현미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혁신도시법 제정 전 이전한 공공기관에 대해서도 지역인재 채용을 의무화해야 한다”며, “대전·충청권을 하나의 권역으로 묶어 우수한 지역인재들이 지역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의원은 총리실 국무조정실장(장관급)과도 혁신도시법 개정안에 대해 긴밀하게 협의해왔다.

또한 박 의원은 “상대적으로 낙후된 대전 서구 구도심 지역 주민들의 생활공간을 쾌적하게 단장하는 것은 주민편의 증진이라는 측면과 구도심의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회복이라는 측면에서 그 필요성이 크다”며 김현미 장관에게 사업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 의원은 또 2월 14일 국토교통부, 강훈식 의원과 공동주최로 국회의원회관에서 “지역인재 채용범위 광역화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기관에 대전의 旣 이전 공공기관을 소급적용하는 박병석 의원안과 전국 6개 권역을 광역단위로 묶어 지역인재를 채용하도록 하는 강훈식 의원안에 대한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박병석 의원은 2017년에는 대전지역의 10년 숙원사업인 충남도청 부지 매입비와 호남선 고속철 직선화 사업을 해결한데 이어 2018년에는 효뿌리 마을,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융합의학 인프라 사업 등 대전시 3대 숙원사업의 예산을 확보에 결정적 기여를 한 바 있다.

박병석 의원은 이러한 의정활동에 대해 오는 2월 13일부터 15일까지 대전 서갑 선거구 별로 의정보고회를 개최해 주민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대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출처]  http://www.daejeon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5365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