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 박병석 국회부의장(대전 서갑)은 20일 “민주당에 변화가 필요한 시기다. 국민이 무엇을 원하는지 ‘시대적 소명’을 잘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부의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대선에서 패배한 원인은 국민에게 ‘민주당을 선택하면 삶의 질이 달라진다’는 점을 느끼게 해주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부의장은 “민주당이 대선 목표로 세운 △이명박 정권 심판 △후보 단일화 △투표율 제고 등이 민생 문제 해결에 미치지 못한 것”이라며 “민주당이 국민의 생활고 해결을 위한 ‘대안정당’이란 인식을 심어주는 한편, ‘민주당이 정권을 잡으면 안보가 불안하다’는 인식을 불식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부의장은 최근 당내 쇄신을 둘러싼 계파 간 마찰과 관련, “넘어질 때 확실히 넘어져야 다시 제대로 일어날 수 있다”며 “어느 정도 정치적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지나치게 계파를 따지는 모습은 이해하기도 어렵고 보기에도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5·4 전당대회를 앞둔 상황에서 박 부의장은 “야당 국회부의장은 어찌 보면 ‘야권의 얼굴’이지 않느냐”고 반문한 뒤 “부의장직을 수행하고 있는 만큼 직책에 맞는 합당한 역할과 처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박 부의장은 지난 5일 이용섭 의원의 당 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장과 이날 출사표를 던진 강기정 의원의 정견발표장에 모두 참석하기도 했다.

다만 박 부의장은 “이번에 최고위원에 출마하는 양승조 의원(천안갑)을 열심히 도와줄 생각”이라며 “4~5명 정도가 당 대표 후보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 만큼 최고위원에 당선되는 것은 어렵지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지역 현안과 관련해서는 “대전 도시철도 2호선 등은 강창희 국회의장과 함께 기틀을 잡자고 논의한 상태”라며 “아울러 강 의장은 도청 이전 관련 문제, 저는 KTX의 서대전역 정차 존속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대전 롯데 테마파크 건설에 대해 “신세계와 롯데가 동시에 들어오는 건 지역 상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서울=이병욱 기자 shoda@cctoday.co.kr